• 흐림동두천 22.1℃
  • 구름많음강릉 22.7℃
  • 서울 24.4℃
  • 구름많음대전 29.9℃
  • 구름많음대구 30.0℃
  • 흐림울산 28.5℃
  • 구름조금광주 29.1℃
  • 흐림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28.3℃
  • 흐림제주 27.9℃
  • 흐림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9.2℃
  • 구름많음금산 29.3℃
  • 구름조금강진군 28.4℃
  • 흐림경주시 28.7℃
  • 구름많음거제 29.2℃
기상청 제공

경제

'오송연결선' 빠진 충북선 고속화 사업, '저속철도'로 전락하나

[문화투데이 = 이하나기자]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된 '충북선 철도 고속화'가 저속철도로 전락할 처지에 놓였다. 당초 취지와 달리 기획재정부 검토안에서 오송연결선 등 핵심 내용이 줄줄이 빠진 것.

 

10일 충청북도(도지사 이시종)에 따르면 기재부는 예타 면제 대상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계획 검토에 들어간 가운데 한국개발연구원(KDI)가 기재부에 제출한 검토안에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의 주요 사업이 절반 이상 빠졌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오송연결선에 대해서만 안전·기술적 문제를 이유로 사업계획에서 제외시키고 나머지 내용은 모두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했다. 하지만 KDI 적정성 검토 결과 △오송연결선 △삼탄~연박 구간 개량 △원주 연결선 복선 신설 등이 모두 반영되지 않았다. KDI는 청주공항~삼탄 구간 개량만 온전하게 반영하고 봉양역 경유노선은 당초 요구한 복선 대신 단선으로 일부만 반영했다.

 

 

충북도는 당초 이 사업 추진을 위해 △청주공항~제천 연박(78㎞) 고속화, △제천 연박~봉양 구간 경유노선(7㎞) 신설 ,오송 연결선(7.5㎞) 신설, △원주 연결선(9㎞) 신설, △충주 삼탄~제천 연박(4㎞) 선형 개량 등을 정부에 요청했다.

 

문제는 오송연결선이 빠지게 되면 이동시간이 40분 가량 늘어나 '저속철도'로 전락할 것이라는 것이다. 여기에 삼산~연박 개량과 원주연결선까지 제외하게 되면 20여분의 이동시간이 더 추가될 전망이다.

 

때문에 충북도는 오송연결선은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강호축(강원~충청~호남) 개발을 위해서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와 연결선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어떠한 어려움이 있더라도 적정성검토 대안과 오송연결선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1월 29일 충북선 철도 고속화를 비롯한 전국 23개 사업의 예타를 면제하고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