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4.8℃
  • 흐림강릉 24.1℃
  • 서울 26.9℃
  • 흐림대전 27.0℃
  • 흐림대구 27.3℃
  • 흐림울산 26.7℃
  • 흐림광주 26.3℃
  • 흐림부산 27.1℃
  • 흐림고창 25.5℃
  • 제주 26.5℃
  • 흐림강화 24.0℃
  • 흐림보은 25.5℃
  • 흐림금산 25.5℃
  • 흐림강진군 25.3℃
  • 흐림경주시 24.5℃
  • 흐림거제 27.9℃
기상청 제공

경제

롯데주류, 애국심 마케팅으로 애주가 마음 잡기 안간힘

브랜드 탄생부터 한국 국적 알리기 주력...‘일본 지분보유’ 꼬리표 떼기 나서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주류(대표 김태환)가 거세지는 반일감정에 대응하기 위해 ‘처음처럼’ 브랜드 히스토리 알리기에 힘을 쓰고있다. 롯데주류는 잠실역 주변에서 지난달부터 ‘롯데주류는 일본기업? 오해’라는 것을 골자로 한 유인물을 배포했다.

 

 

유인물에는 "2006년 출시된 ‘처음처럼’은 1926년 ‘강릉합동주조’에서 생산하던 ‘경월’소주로 출발했다"며 "약 90년의 정통성을 잇는 대한민국 소주 브랜드"라고 설명하고 있다.

 

유인물에도 "롯데주류는 일본회사가 아니다"라는 반박을 담았다. 롯데주류는 "2500명의 직접 고용을 창출하고 있고, 소주·맥주·청주·와인 등 제품 전량을 국내 7개 공장에서 생산 중"이라고 밝혔다.

 

 

 

지분 관계에 대해서는 "지분구조는 롯데지주(26.54%), 국민연금(8.98%), 롯데알미늄(8.87%), 롯데장학재단(6.28%), 해외투자자 및 일반투자자로 이루어진 명백한 ‘한국기업’"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또, 음식점과 주점을 상대로 롯데주류의 역사와 한국기업이라는 문구를 강조한 물티슈를 나눠주고 클라우드를 주문하면 상품을 증정하는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

 

홈페이지에도 "일본 아사히가 한국 ‘롯데주류’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지했다. 
 


롯데주류는 공지문을 통해 "롯데주류는 롯데칠성음료의 주류사업부로 ‘처음처럼’, ‘클라우드’ 등을 국내에서 생산하는 대한민국 기업"이라고 밝혔다. 이어 "롯데아사히주류는 아사히그룹홀딩스와 롯데칠성음료가 합작한 판매법인으로, 일본 맥주를 수입해 한국에서 유통·판매하는 판매법인일 뿐"이라고 밝혔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수입 맥주 판매법인인 '롯데아사히주류'와 '롯데주류'를 혼동해 롯데주류의 제품이 일본 제품인 것처럼 비춰지고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