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9℃
  • 흐림강릉 20.4℃
  • 흐림서울 26.5℃
  • 흐림대전 23.7℃
  • 흐림대구 23.8℃
  • 흐림울산 23.9℃
  • 흐림광주 25.2℃
  • 흐림부산 23.7℃
  • 흐림고창 25.6℃
  • 제주 25.2℃
  • 흐림강화 27.0℃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3.2℃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제 24.3℃
기상청 제공

NEWS

검찰, 조국 부인 장경심씨 근무 동양대 압수수색

조 후보자가 국회에서 11시간 가량 기자회견 끝낸 지 7시간만에 벌어져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 후보자 배우자 정경심씨(57)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3일 오전 경상북도 영주 동양대학교 교양학부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투입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문서 등을 확보하고 있다. 후보자 딸의 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 한영외고 학부모 스펙 품앗이 등 각종 입시 의혹과 정씨가 직접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파악하기 위한 강제수사로 풀이된다. 

 

검찰은 이날 오전 9시쯤 조 후보자의 딸 조모씨(28)의 봉사활동 내역 확인을 위해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에 대한 압수수색도 벌였다. 조씨가 고등학교 재학 시절 코이카에서 한 비정부기구(NGO) 협력 봉사활동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검찰의 이날 압수수색은 전일 조 후보자가 국회에서 11시간 가량의 기자회견을 끝낸 지 7시간만에 벌어졌다. 

 

조 후보자는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5촌 조카 조모씨의 추천으로 정씨가 사모펀드에 투자했다고 반복적으로 밝혔다. 그러나 이 펀드의 투자자가 배우자 정씨, 자녀 2명, 처남, 처남 자녀들만이 투자한 ‘가족 펀드’였다는 사실, 사모펀드 운영사인 코링크PE 실소유주가 자신의 5촌 조카란 점 등은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