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6℃
  • 흐림강릉 18.3℃
  • 흐림서울 22.2℃
  • 구름많음대전 26.1℃
  • 구름많음대구 22.7℃
  • 구름조금울산 21.1℃
  • 구름조금광주 25.7℃
  • 구름조금부산 20.0℃
  • 구름조금고창 25.5℃
  • 흐림제주 22.2℃
  • 흐림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조금금산 24.8℃
  • 맑음강진군 22.2℃
  • 맑음경주시 23.2℃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글로벌 트렌드] 전세계 식품업계, 고구마의 달콤함에 ‘풍덩’

 

[문화투데이 = 황인선기자] 미국이 고구마의 달콤함에 빠졌다. 전세계적인 건강 트랜드 식품인 고구마를 활용한 상품은 갈수록 증가하고 있고, 글로벌 식문화 트랜드를 선도하는 미국은 생산량을 빠르게 늘리고 있다.

 

13일 글로벌시장조사업체 이노바 마켓인사이트(Innova Market Insights)에 따르면 전 세계 식음료업계에 고구마를 활용한 식음료 제품은 2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고구마의 인기에 미국은 생산량을 빠르게 늘리고 상품군도 확대하고 있다. 이노바가 미 농무부의 통계를 인용해 밝힌 내용에 따르면 2012년에서 2017년 사이 미국 내 고무마 재배면적은 37.6%나 증가했다.

 

전세계적인 고구마의 인기는 건강에 대한 높은 관심사가 주요인으로 꼽힌다. 감자, 당근 등 뿌리채소가 식재료로 주목받기 시작하면서 식품업계에 다방면으로 활용되고 있는 상황에서 고구마는 감자보다 비타민A와 섬유질이 더 많이 함유돼 있다. 또 베타카로틴과 낮은 저혈당 음식이라는 점이 알려지면서 건강한 음식을 찾는 소비자들에게 관심을 얻고 있다.

 

여기에 고구마는 천연 단맛을 낼 수 있으며, 천연 색소로 활용 수 있다는 점 역시 최근 미국 뿐 아니라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식품업계 메가 트렌드와 맞아 떨어졌다.

 

스낵과 빵 등 제과류 뿐 아니라 천연 단맛을 내는 캔디, 젤리, 유아용 식품까지 고구마의 활용영역은 점점 더 넓어지고 있다. 천연색소로써의 고구마는 연지벌레에서 추출된 원료로 붉은색을 내는 카민을 기피하는 채식주의자들에게 대체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GNT글로벌의 소비자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의 79%는 인공색소보다 천연색소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식품수출정보(Kati) 로스엔젤레스지사 관계자는 “고구마는 스낵 뿐 아니라 아이스크림, 식사대용 다방면에 활용도가 높으며 수출시 진입장벽도 비교적 낮을 것으로 예측해 볼 수 있다”며 “한국산 고구마를 창의적으로 활용해 현지입맛에 맞춘 신제품을 개발한다면 미국 시장 진출의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롯데칠성음료, 밀키스 출시 30주년 맞아 ‘밀키스 핑크소다’ 선봬
[문화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칠성음료가 밀키스 출시 30주년을 맞아 핑크빛 유성 탄산음료 ‘밀키스 핑크소다’를 선보인다. 밀키스 핑크소다는 밀키스 브랜드에 신선함을 불어넣고 소비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선보이는 제품으로 250mL 캔과 500mL 페트병 등 2종으로 출시됐다. 이 제품은 기존 밀키스 특유의 부드러운 탄산감은 그대로 살리면서 달콤한 솜사탕향에 소다맛을 더한 새로운 유성 탄산음료다. 또한, ‘핑크소다’라는 제품명에서 알 수 있듯이 핑크색 천연 색소를 넣어 마시는 즐거움 뿐만 아니라 보는 즐거움까지 더해 주 타깃인 젊은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 잡고자 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제품 출시와 함께 글로벌 인기캐릭터 ‘헬로키티’와 손 잡고 한정판 스페셜 에디션으로 선보였다. 이번 에디션은 귀여운 헬로키티 캐릭터와 핑크색, 리본 등의 디자인 요소를 활용해 친근함과 사랑스러움을 더했다. 제품 홍보를 위해 헬로키티 캐릭터룸을 보유한 롯데호텔제주 및 헬로키티아일랜드에서 제품 샘플링을 진행하고, 향후 헬로키티한정판 굿즈(Goods)를 만나볼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할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밀키스 핑크소다는 밀키스 30주년을 맞